fbpx

#SK매직

○ ‘2021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 정수기 부문 1위 석권∙∙∙명실상부 대한민국 ‘K-정수기’ 입지 굳혀
○ 지난 2015년, 냉·온·정수 방식의 직수형 정수기 시장에 선보이며 직수 정수기 대중화 앞장
○ 국내 최초 친환경 스테인리스 적용, 냉·온·정수는 물론 얼음까지 ‘All-직수’ 방식 적용
○ 국내 넘어 세계서 인정···’CES혁신상’ 2년 연속 수상, ‘국제식음료품평회’서 최고 등급 ‘3스타’ 획득
○ 한국 대표하는 ‘K-정수기’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세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제품과 서비스 선보일 것

SK매직(대표 윤요섭)이 한국표준협회가 주최하는 ‘2021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 정수기 부문에서 경쟁사와의 압도적인 격차로 1위 자리를 석권하며,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K-정수기’로서의 최고 브랜드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쾌거를 거뒀다고 22일 밝혔다.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는 국내 기업의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한국표준협회와 서울대 경영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가치 평가모델로, 대규모 소비자 조사를 통해 분야별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브랜드를 선정해 2008년부터 매년 발표하고 있다.

정수기, 식기세척기, 공기청정기, 비데 등 생활가전 분야에서 국내를 넘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SK매직은 앞선 기술력과 고객 서비스을 바탕으로 현재 직수형 정수기 시장점유율 1위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지난 2015년 보다 깨끗하고 신선한 물을 소비자에게 제공하고자 물을 저수조 탱크에 담아 보관하는 ‘탱크형’ 방식이 아닌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물을 바로 정수해 제공하는 냉·온·정수 방식의 ‘직수형’ 정수기를 선보이며 직수 정수기의 대중화에 앞장섰다.

특히, 국내 최초 플라스틱 재질의 직수관을 친환경 스테인리스로 전면 교체하는 한편, 얼음을 얼리는 제빙봉까지 스테인리스로 제작해 오염이나 부식, 세균 증식, 중금속에 대한 걱정을 줄이고 보다 신선하고 깨끗한 얼음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러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냉·온·정수는 물론 얼음까지 ‘All-직수’ 방식을 적용한 ‘올인원 직수 얼음정수기’와 더불어 정수기 스스로 살균까지 가능한 자가관리형 정수기 ‘스스로 직수 정수기’로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에서 ‘CES 혁신상(CES Innovation Awards)’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또, 수질 전문기술 연구소인 ‘환경분석센터’를 자체적으로 운영해 정수기 물 맛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지난 2019년 환경부가 지정한 ‘먹는물 수질검사 공인기관’ 자격을 취득해 보다 신선하고 깨끗한 물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으며, 현재 정수기의 핵심 기술인 정수 필터까지 자체 개발·생산하고 있다.

최근 이러한 노력의 결과를 국내를 넘어 세계서도 인정받았다. 벨기에 세계적 권위의 ‘국제식음료품평원(ITI, International Taste Institute)’이 주최한 ‘2021 ITI 국제식음료품평회’에서 정수기에서 출수된 물로 국내 최초로 최고 등급인 ‘3스타(★★★)’를 받아 ‘최우수 미각상(Superior Taste Award)’을 수상해 세계 최고 수준의 물 맛을 인정받았으며, 함께 출품한 ‘올인원 직수 얼음정수기’와 ‘올인원 직수정수기’의 물도 우수한 평가를 받아 ‘2스타(★★)’등급을 획득하는 등 SK매직 대표 정수기 3종 모두 세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물 맛을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큰 성과를 달성했다.

SK매직 관계자는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객의 ‘페인 포인트(Pain Point·불편함을 느끼는 지점)’를 해결하기 위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투자와 연구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SK매직은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K-정수기’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세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 제품과 서비스를 계속해 선보일 수 있도록 더욱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K매직, ‘2021 프리미엄브랜드지수(KS-PBI)’ 정수기 부문 1위 선정 (좌로부터 올인원 직수 얼음정수기, 스스로 직수정수기, 올인원 직수정수기)

 

○ 지난 2월, 한신평에 이어 한기평, NICE신용평가 등 국내 3대 신평사 신용등급 잇따라 상향
○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A(긍정적)→A+(안정적) 상향조정, 기업어음 신용등급 ‘A2’→ ‘A2+’로 상향
○ 렌탈시장 경쟁 심화되는 가운데 실적 성장세 지속 및 이익창출력 유지 등 인정
○ 성장성과 수익성 인정과 동시에 투자자 신뢰와 기대 함께 반영된 결과∙∙∙투자자 기대 부흥할 것

 

SK매직이 가파른 성장세로 신용등급이 잇따라 줄상향됐다.

SK매직(대표 윤요섭)이 지난 2월,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의 신용등급이 상향된 데 이어 최근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와 NICE신용평가로부터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기존 ‘A2’에서 ‘A2+’로 한 단계 상향 조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SK매직은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안정적)’ 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다.

지난 16일, 한국기업평가는 SK매직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상행조정했다. 상향 조정 근거로는 ▲렌탈계정의 빠른 성장세에 따른 사업안정성 제고 ▲견조한 이익창출력 유지 전망 ▲우수한 유동성 대응 능력 ▲SK계열 내 위상 제고 등을 들었다.

이틀 뒤인 18일엔 NICE신용평가도 신용등급을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NICE신용평가는 상향조정의 주된 근거로 ▲제조 및 판매, 렌탈사업에 기반한 사업안정성 보유 ▲매출외형 성장으로 안정적인 영업이익 창출 ▲채무부담 대비 우수한 수익창출력 등을 상향 조정의 근거로 신용등급을 한 단계 상향 했다.

실제 SK매직은 지난 2016년, SK계열 편입 이후, 매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고 있다. 렌탈시장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지난해 렌탈 누적계정 200만 돌파와 함께 연결기준 매출 1조246억원, 영업이익 818억원으로 창사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SK매직은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 및 성장을 위한 모멘텀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성장을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SK매직 관계자는 “이번 신용등급 상향은 당사의 성장성과 수익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음과 동시에 투자자의 신뢰와 기대가 함께 반영된 결과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투자자와의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기대에 지속적으로 부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기업평가 및 NICE신용평가, SK매직 신용등급 변동 내역

 

한국신용평가(16일)와 NICE신용평가(18일)는 SK매직의 무보증사채 등급전망을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이로써 SK매직은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안정적)’ 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다.

 

SK매직 매출 성장 그래프

 

한국신용평가(16일)와 NICE신용평가(18일)는 SK매직의 무보증사채 등급전망을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이로써 SK매직은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안정적)’ 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다. 한편, SK매직은 지난 2020년 연결기준 매출 1조 246억원, 영업이익 818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SK매직 본사가 위치한 ‘삼일빌딩(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외부 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