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한국신용평가

○ 지난 2월, 한신평에 이어 한기평, NICE신용평가 등 국내 3대 신평사 신용등급 잇따라 상향
○ 무보증사채 신용등급 A(긍정적)→A+(안정적) 상향조정, 기업어음 신용등급 ‘A2’→ ‘A2+’로 상향
○ 렌탈시장 경쟁 심화되는 가운데 실적 성장세 지속 및 이익창출력 유지 등 인정
○ 성장성과 수익성 인정과 동시에 투자자 신뢰와 기대 함께 반영된 결과∙∙∙투자자 기대 부흥할 것

 

SK매직이 가파른 성장세로 신용등급이 잇따라 줄상향됐다.

SK매직(대표 윤요섭)이 지난 2월, 한국신용평가(이하 한신평)의 신용등급이 상향된 데 이어 최근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와 NICE신용평가로부터 무보증사채 신용등급을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기존 ‘A2’에서 ‘A2+’로 한 단계 상향 조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로써 SK매직은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안정적)’ 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다.

지난 16일, 한국기업평가는 SK매직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상행조정했다. 상향 조정 근거로는 ▲렌탈계정의 빠른 성장세에 따른 사업안정성 제고 ▲견조한 이익창출력 유지 전망 ▲우수한 유동성 대응 능력 ▲SK계열 내 위상 제고 등을 들었다.

이틀 뒤인 18일엔 NICE신용평가도 신용등급을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NICE신용평가는 상향조정의 주된 근거로 ▲제조 및 판매, 렌탈사업에 기반한 사업안정성 보유 ▲매출외형 성장으로 안정적인 영업이익 창출 ▲채무부담 대비 우수한 수익창출력 등을 상향 조정의 근거로 신용등급을 한 단계 상향 했다.

실제 SK매직은 지난 2016년, SK계열 편입 이후, 매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고 있다. 렌탈시장 경쟁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지난해 렌탈 누적계정 200만 돌파와 함께 연결기준 매출 1조246억원, 영업이익 818억원으로 창사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SK매직은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 및 성장을 위한 모멘텀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성장을 계속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SK매직 관계자는 “이번 신용등급 상향은 당사의 성장성과 수익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음과 동시에 투자자의 신뢰와 기대가 함께 반영된 결과라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투자자와의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기대에 지속적으로 부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기업평가 및 NICE신용평가, SK매직 신용등급 변동 내역

 

한국신용평가(16일)와 NICE신용평가(18일)는 SK매직의 무보증사채 등급전망을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이로써 SK매직은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안정적)’ 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다.

 

SK매직 매출 성장 그래프

 

한국신용평가(16일)와 NICE신용평가(18일)는 SK매직의 무보증사채 등급전망을 기존 ‘A0(긍정적)’에서 ‘A+(안정적)’으로 한 단계 상향 조정했다. 이로써 SK매직은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 등 국내 3대 신용평가사로부터 모두 ‘A+(안정적)’ 등급을 획득하는 성과를 이뤘다. 한편, SK매직은 지난 2020년 연결기준 매출 1조 246억원, 영업이익 818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SK매직 본사가 위치한 ‘삼일빌딩(서울시 종로구 청계천로)’ 외부 전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