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민팃

– 공원 1만제곱미터 부지 내 ‘민팃숲’ 조성 추진… 환경 보호 의지 다져
– “리사이클 문화 조성 통해 고객가치뿐만 아니라 사회∙환경적 가치 창출할 것”

중고폰 리사이클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키워가는 정보통신 브랜드 민팃이 식목일을 맞아 여의샛강공원에 4천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전국 3천 5백여개소에서 민팃ATM(중고폰 무인 매입기)을 운영하고 있는 민팃(MINTIT)은 5일 여의샛강생태공원 1만제곱미터 부지에 버드나무, 팽나무, 참느릅나무 등 총 4천 그루의 묘목을 심고 ‘민팃 숲’ 조성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은 ‘사회적 협동조합 한강’과 함께 했으며, 지난해 말부터 민팃 숲 조성 캠페인에 참여키로 한 고객 350여명의 정성이 더해져 가치를 높였다. 이날 심은 묘목들은 민팃숲으로 완성되어 가며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더욱 증가시켜 나갈 전망이다. SK네트웍스 및 민팃 구성원들은 민팃숲이 온전히 조성되도록 향후 여의샛강공원 부지의 주변 환경정화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민팃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으로 민팃이 추구하는 자원 재순환과 리사이클 비즈니스의 의미를 사회에 더욱 잘 알릴 수 있을 것”이라며 “묘목이 성장함과 같이 앞으로 ICT 기기를 재사용(Reuse)/재생(Recycle) 하는 생태계와 문화 조성 속도를 더해 나가 고객가치는 물론, 사회∙환경적 가치 창출효과를 지속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민팃 구성원들이 나무를 심고 있는 모습

– ‘숲 만들기’ 캠페인 진행… 여의샛강공원에 최대 4천그루 나무 조성 목표
– 폐휴대폰 수거한 뒤 파트너사 거치며 자원 재순환… 매각대금 숲 조성에 지원
– 사용가치가 없어진 휴대폰을 모아 미래를 위한 숲 조성
…“사업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해 협력 지속 확대할 것”

ICT 자원순환을 실천하는 정보통신 리사이클 브랜드 민팃이 전국 대형마트에 위치한 민팃ATM 이용 고객과 함께 숲을 조성한다.

민팃은 인공지능(AI) 기반 무인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을 활용해 여의샛강생태공원에 최대 4천그루의 숲을 조성하는 ‘숲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민팃은 비대면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에 ‘숲 만들기 캠페인’ 기능을 추가했다. 전국 3대 대형마트 및 삼성디지털프라자 등에 위치한 6백여대의 민팃ATM에서 본인인증 후 휴대폰을 기부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민팃은 여의샛강생태공원에 총 3천평의 부지를 확보, 내년 4월까지 최대 4천그루의 나무를 심는다는 계획이다.

캠페인으로 모인 중고폰은 민팃ATM을 거쳐 배터리 리사이클링 전문 기업 성일하이텍으로 보내지며, 휴대폰으로 만든 매각대금은 숲 조성에 사용된다.

민팃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지금 바로 민팃’이라는 작은 행동을 통해 고객과 함께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자는 의미를 담았다”라며 “앞으로도 환경과 이웃을 생각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다양한 캠페인 및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캠페인 참여고객 대상 굿즈이벤트도 진행한다. 민팃ATM에 중고폰을 기부하고 모바일로 받은 ‘감사증서’를 자신의 SNS에 업로드 후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민팃 굿즈 세트(핀 3종세트+폰 스트랩)’를 증정할 예정이다.

캠페인 및 이벤트 관련 자세한 내용은 민팃 홈페이지(www.mintit.co.kr)와 네이버 해피빈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정보통신 리사이클 브랜드 민팃이 여의샛강생태공원에 최대 4천그루의 숲을 조성하는 ‘숲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민팃 모델 안재홍이 나무숲 만들기 캠페인을 소개하고 있다.

– 비대면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 배우 안재홍과 함께하는 두 번째 광고 캠페인
– P2P 중고거래 번거로움,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흥정과정 해결에 초점
– “민팃ATM을 활용한 중고폰 거래 및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 위해 노력할 것”

국내 최초 인공지능(AI) 기반 중고폰 매입기를 통해 정보통신 리사이클을 추진하는 민팃이 새로운 영상광고를 통해 잠들어있는 중고폰 깨우기의 속도를 높인다.

민팃은 30일 민팃ATM의 쉽고 간편한 서비스를 알리는 내용의 영상 광고를 제작해 유튜브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송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고객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Call to Action’ 메시지에 초점을 맞췄다. 민팃ATM을 알리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집 안에 잠들어 있는 중고폰을 바로 꺼낼 수 있도록 기획한 것이다. P2P 거래의 번거로움과 중고폰 매장 거래의 어려움을 쉽고 간편하게 해결하는 민팃ATM의 장점을 보여주며, “중고폰을 민팃하라” 는 참여 메시지를 담았다.

민팃은 지난 6월 배우 안재홍과 함께 1차 광고 캠페인을 제작, 누적 유튜브 약 490만뷰를 기록했으며, 고객들의 높은 관심 속에 민팃ATM을 통해 월 6만대 이상의 중고폰을 회수하고 있다.

민팃 관계자는 “지난 캠페인으로 중고폰 유통의 새로운 방식인 민팃ATM을 배우 안재홍과 함께 위트 있게 풀어내 고객 흥미를 높일 수 있었다”며 “배우 특유의 편안한 인상과 밝은 이미지가 민팃의 브랜드 이미지와 어울려 더 많은 고객들의 민팃ATM 이용을 통해 중고폰 거래에 참여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출시한 민팃ATM은 우리나라 최초로 인공지능 기능을 탑재한 중고폰 ATM으로, 기기 안에 휴대폰을 넣으면 기능 점검과 시세 조회는 물론 판매 및 기부까지 현장에서 바로 이뤄지도록 했다. 이를 통해 사용이 끝난 중고폰을 꺼내놓지 않았던 고객들의 시장 참여를 유도하고, 명확하고 쉬운 중고폰 기부를 통해 ICT취약계층 아동을 돕는 프로젝트를 시행해 사회적으로도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나아가 중고폰 리사이클을 통해 자원 재활용 및 환경보전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서고 있다.

정보통신 리사이클 브랜드 민팃은 국내최초 인공지능(AI) 기반 중고폰 매입기 민팃ATM이 쉽고 간편한 서비스임을 알리는 내용의 영상 광고를 제작해 각종 채널을 통해 송출한다고 30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