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무선이어폰

요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많은 사람이 블루투스 이어폰을 이용하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는데요. 처음 무선 이어폰이 나왔을 때만 해도 신기했었는데 이제는 많은 무선 이어폰들이 다양한 편의 기능을 탑재하고 고성능으로 음질까지 잡아주는 무선 이어폰들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에이프릴스톤에서도 재작년 출시하였던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a20을 업그레이드하여 a20 2세대로 새롭게 출시되었습니다. 오늘은 새롭게 출시된 a20 2세대를 소개해보겠습니다.

 

 

에이프릴스톤 a20 2세대는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색상으로 시크한 블랙과 깔끔한 화이트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되었습니다.

 

 

제품의 구성은 본체와 케이스, 이어캡 3쌍과 usb 케이블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구성품 중 가장 특이점으로는 보통 제품 구매 시 함께 오는 usb 케이블의 경우 길이가 짧아 불편을 겪기도 하는데 a20 2세대는 어디서든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한 긴 길이의 usb 케이블이 동봉되어 있습니다.

 

 

a20 2세대의 최고의 장점 중 하나는 디자인인데요. 요즘은 기능뿐만 아니라, 이어폰의 디자인까지 구매의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하곤 하는데요. 에이프릴스톤은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을 받은 이력이 있을 만큼 디자인 부분에서는 단연 독보적입니다.

 

 

또한 케이스의 경우 크기 면에서도 한 손에 잡기 편하고, 무엇보다 무광의 케이스로 촉감이 부드럽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전면에 APRIL x STONE 로고는 음각으로 표기되어 있으며, 그 위에 전원 표시등 LED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제 제품의 기능을 알아볼 텐데요, 제품의 기능은 함께 동봉되어 온 설명서를 참고하시면 쉽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이번 a20 2세대에서 크게 변화된 기능은 터치 버튼으로 볼륨 조절이 가능하고, 2번 더블클릭하면 볼륨 조절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2초 정도 꾹 누르고 있으면 다음 곡, 이전 곡으로 넘어갈 수 있고 한번 누르면 재생 및 정지가 가능합니다. 또한, 2세대의 터치의 경우 인식률이 좋아 사용함에 있어 더욱더 편리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어폰의 경우 디자인은 콩나물 형태로 되어 있으며, 하단 끝부분에 마이크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a20 2세대의 이어폰의 디자인과 마이크의 위치는 입과 마이크가 최대한 가깝게 위치될 수 있게 하여 통화 품질에도 이점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2세대는 에코 캔슬레이션 mem 방식을 적용해 통화 품질을 더욱 더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실제로 야외에서 통화했을 때도 만족스러운 통화 품질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이어팁은 총 3쌍을 제공하고 있으며 말랑하고 부드러운 착용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장시간 착용하고 있어도 귀가 아프거나 불편함을 주지 않고 커널형 특유의 답답함과 이압 또한 a20 2세대를 사용하면서 찾아보기 힘듭니다.

 

 

에이프릴스톤 a20 2세대는 5.8mm 그래핀 드라이브를 탑재하였는데요, 그래핀 드라이버란 다이내믹 드라이버 진동판 표면에 탄소 코팅을 하여, 진동판 성능을 높이는 기술인데요. 이 기술이 적용된 이어폰의 경우 최대 출력이 올라가고, 고음역대의 음질이 좋아 소리를 깔끔하게 잡아주고 중음역 대의 음질은 해상력을 잡아주어 음악을 자주 듣고 즐기시는 분들께 더욱더 큰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은 연결할 때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있는데요, a20 2세대의 경우 케이스를 오픈하면 바로 자동으로 블루투스 연결이 가능하고, 첫 페어링 연결 시에도 별도의 페어링 모드 없이 빠르고 쉽게 연결되어 더욱더 쉽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1세대에서 더 업그레이드된 점으로 좌, 우 각 유닛과 스마트폰이 동시에 연결이 가능해 좌,우 각 유닛으로 스트링이 가능해졌습니다. 또한 대중교통이나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곳에서 블루투스 이어폰 연결이 끊기는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 a20 2세대의 경우 연결성이 끊기지 않고 사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충전은 케이스를 통해 가능하고 5pin 단자를 통해 충천이 가능합니다. 한번 완충 시 27시간까지 재생이 가능하며, IPXS 지원으로 생활 방수가 가능해 일상생활에서 사용하기 정말 좋은 이어폰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에이프릴스톤 a20 2세대 바로가기

 

무선이어폰 구매하기만 했는데, 기부도 함께 된다고 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합리적인 가격과 편의성을 갖추어 많은 고객분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 에이프릴스톤 A20이 세이브더칠드런 창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하였습니다. 구매와 함께 기부도 하고 목걸이형 멀티 파우치도 받을 수 있는 한정판 스페셜 에디션 소개해드리겠습니다.

 

 

 

 

A20 세이브더칠드런 에디션은 패키지부터 다릅니다. 세이브더칠드런의 시그니처 컬러 RED를 사용하여 강렬한 색감이 매력적입니다. 한정판이라고 하여 A20 제품이 다른 것은 아닙니다. 제품과 충전을 위한 케이블, 그리고 3가지 크기의 이어팁이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스페셜 에디션의 가장 다른 점은 멀티 파우치입니다. 패키지와 동일하게 RED 컬러를 사용하였습니다. 한 손에 담길 정도로 콤팩트한 사이즈이지만, A20뿐만 아니라 열쇠, 카드, 충전 케이블 등을 한번에 담을 수 있어 매우 활용성이 좋습니다.

 

 

 

 

특히, 별도로 사용할 수 있는 공간 부분은 지퍼 형태로 열고 닫을 수 있어, 몸에 지니고 다녀야 하는 귀중품도 보관하여 안전하게 이동이 가능합니다. 전면에 위치한 A20 전용 포켓은 벨크로 처리가 되어있어 보다 손쉽게 여닫을 수 있도록 되어 있어 이 또한 만족스러운 부분입니다.

 

 

 

 

멀티 파우치는 파우치와 함께 목걸이와 카라비너가 포함되어 있어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목걸이의 길이는 최소 62cm부터 110cm까지 길이 조절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상황에 따라 목에 걸고 휴대하거나, 어깨에 둘러메고 휴대할 수 있습니다.

 

 

 

 

카라비너는 주로 가방에 연결하여 사용하는데, 요즘에는 바지에 직접 연결하여 활용하며 보다 편리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에이프릴스톤 A20 무선이어폰은 그 자체로도 합리적인 가격과 편리함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거기에 구매를 함과 동시에 기부도 가능한 세이브더칠드런 스페셜 에디션은 전 세계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는 아이들에게 희망과 미소를 선물할 수 있어 보다 뜻깊은 것 같습니다. 2000개 한정판인 이 스페셜 에디션, 누구보다 빠르게 획득하여 보다 많은 아이들이 행복할 수 있도록 뜻을 함께해 보세요.

 

 

대중 교통 수단에서, 길거리에서, 도서관에서, 많은 분들이 이어폰을 착용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뮤직 플레이어가 휴대폰으로 대체되면서 최근 몇 년 새 폭발적으로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의 수요가 늘었죠. 많은 분들이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을 통해 선 없는 편리함으로 삶의 질을 높일 뿐 아니라, 디자인, 성능까지 갖춘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는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모든 이들의 입맛을 완벽하게 충족시키기는 어렵겠지만 보편적인 기준에 알맞은 사양과 가격, 편의성을 갖춘 제품을 찾고 계실 여러분들을 위해 에이프릴스톤에서 최근 출시한 에이프릴스톤 A20에 대해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에이프릴스톤 A20은 최근 제가 먼저 사용해보고, 실제로 아내의 친구에게 추천해준 제품입니다. 대략적으로 우선시했던 기준은 1) 다른 것보다 디자인이 예쁘면 좋겠다, 2) 가격은 10만 원을 넘지 않아야 하고, 3) 착용했을 때 느낌이 편했으면 좋겠다, 였는데요. 이 제품은 그런 기준을 충족하기에 아주 좋은 제품이었습니다.

 

 

 

 

컴팩트하고 가벼운 충전 케이스는 아주 심플한 디자인이 돋보입니다. 블랙의 컬러가 심플한 디자인에 멋을 더하고, ‘APRIL X STONE’의 각인이 시크한 매력을 뽐냅니다. 이어폰을 항상 데일리로 휴대한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여러 다른 소품과도 잘 매칭되는 모던하고 깔끔한 디자인이 볼수록 끌리는 것 같습니다.

 

 

 

 

패키징 방식도 마음에 들었는데요. 마치 선물 포장이 된 것처럼, 본품이 곱게 들어있고 하단에는 마이크로 5PIN 케이블과 여분의 이어 팁이(S, L) 포함되어 있으며 기본 M은 제품에 장착되어 있습니다.

 

 

 

 

유광의 블랙 컬러가 참 시크한 매력을 풍기는 것 같아 심미적인 만족감이 아주 크게 느껴지더라고요.

 

 

 

 

블루투스 5.0 모듈로 늘 안정적인 페어링을 유지하는데요. 충전 케이스에서 꺼내는 순간 바로 오토 페어링이 됩니다. 물론 약 10미터 이내의 거리라면 스마트폰과 단단하게 계속 연결을 유지해주죠. 참고로 오토 페어링을 지원하는지, 그렇지 않은지는 꼭 체크해야 할 중요한 기준이어야 합니다. 또한 지원한다고 해도 제대로 작동하는지도 중요한데요. 의외로 기본 스펙은 지원을 한다고 되어 있지만 실사용에 있어서는 그렇지 않은 경우가 상당히 많기 때문입니다.

 

 

 

 

양쪽 이어버드에는 꽤 커다란 터치 컨트롤 패널이 있습니다. 이 패널을 통해서 몇 가지 편리한 컨트롤이 가능한데요. 우선 오른쪽을 두 번 터치하면 음악이 재생되고 멈춥니다. 또한 오른쪽을 2초 동안 길게 터치 유지하면 다음 트랙으로 이동하며 왼쪽을 마찬가지로 2초간 길게 누르면 이전 트랙을 재생합니다.

 

 

 

 

또한 왼쪽을 두 번 톡톡, 터치하면 시리 혹은 구글 어시턴트와 같은 스마트폰의 음성 인식 기능을 활용할 수도 있습니다. 전원 ON/OFF는 양쪽 어디든 5초간 터치를 유지하면 되고, 마스터 유닛은 오른쪽입니다. 터치패널의 인식률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그렇다고 반대로 너무 예민하지도 않아서 확실하게 사용자의 의도대로 반응하는 점이 참 마음에 들더군요. 손끝에서 착착 달라붙는 느낌이라고 하면 맞을 듯싶네요.

 

유닛 단독으로는 최대 5.5시간 사용 가능하며 충전 케이스까지 함께 하면 최대 27시간 사용 가능합니다.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의 블루투스 이어폰이라는 걸 감안해보면 상당히 긴 배터리 타임을 보여줍니다 충전 케이스 전면에는 LED 인디케이터가 있어 배터리 현재 잔량을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운동을 즐기는 경우에도 효과적인 사용감을 제공하는데요. 커널형으로 귀에서 잘 빠지지 않고 안정적이고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는데요. 에이프릴스톤 A20은 IPX5 등급의 방수까지 지원합니다. 가벼운 비가 내릴 때도, 격한 운동에 땀을 한껏 흘려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겠네요.

 

 

 

 

이제 블루투스 이어폰은 단순히 음악을 듣고 통화를 하는 용도만 볼 게 아닙니다. 아내 친구가 제일 먼저 언급했던 것처럼, 디자인도 중요한 기준이 되고 있죠. 일종의 패션 아이템으로도 손색이 없는 모던함과 심플함을 느껴보고 싶다면 에이프릴스톤 A20이 꽤나 좋은 선택지가 되어주지 않을까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