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녹색채권

– 전기차 및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조달에 활용, 온실가스 감축 추진
– 2월 中 1.5~3천억 발행 회사채 중 20~30% 수준
– “사회·환경 중심 경영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 비즈니스 모델 혁신 이끌 것”

SK렌터카가 친환경 자동차 렌털 강화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녹색채권 발행에 나선다.

녹색채권은 전기 자동차, 탄소 감축 등 녹색산업과 관련된 용도로만 발행 가능한 채권으로 환경·사회·지배 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ESG 채권(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의 한 종류다.

SK렌터카는 이달 27일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할 예정이다. 채권 만기는 3년 물 및 5년 물 두 종류이며, 이 중 녹색채권은 5년 물에 해당한다. 수요예측은 총 1,500억 원 규모로 진행할 예정이며 최대 3,000억 원까지 발행 가능하다. 구체적인 발행 조건은 이후 결정할 계획이다. 녹색채권 인증은 이달 3주 차 한국신용평가사를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SK렌터카는 녹색채권으로 조달한 자금을 친환경 자동차 구매에 사용할 계획이다. 친환경 자동차 렌털 사업 확대를 통해 최근 화두가 되는 ESG 중심 경영을 실천하기 위해서다. SK그룹은 전사 차원에서 ESG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관계사들은 ESG 유관 조직을 신설하거나 확대하고 있다. SK에너지는 ‘19년 제조업 최초 녹색채권 발행에 나섰으며, SK렌터카의 녹색채권 발행은 관계사 중 두 번째다.

친환경 자동차 렌털 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전기차와 수소차 등 미래 모빌리티 구축에 ‘25년까지 20조 3천억 원을 투입하는 그린 뉴딜 계획을 발표했고, 온실가스의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는 ‘2050 탄소중립 비전’을 선보이기도 했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친환경 자동차는 누적 기준 14.5만 대(전기차 13.4만 대, 수소차 1.1만대)였으며, 올해 25.6만 대, 오는 ‘25년엔 133만 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SK렌터카는 지난해 SK텔레콤, 국내 1위 전기차 통합 플랫폼 기업인 소프트베리와 함께 전기차를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 실증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10월엔 전기차 충전 요금이 렌털료에 포함되어 충전 걱정 없는 ‘EV올인원’ 상품을 소프트베리와 함께 선보였다.

SK렌터카는 소프트베리를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전략적 협력을 위한 투자를 완료했으며, 향후 양사는 각자가 보유한 충전 및 전기차 운영의 know-how를 결합하여 고객에게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SK렌터카 관계자는 “녹색채권 발행을 시작으로 사회·환경을 고려한 경영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확대하고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