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K네트웍스, 세이브더칠드런과 ‘2021 ICT 꿈나무사업’ 업무 협약

– 민팃, 에이프릴스톤 통해 2019년부터 1억원 규모 기부∙소외계층 ICT 기기 지원
… 협력 지속 강화하기로
– “정보통신 등 다양한 사업을 활용하여 사회적 가치 확산되도록 진정성 더해갈 것”

자사 사업과 연계된 사회적 가치 창출 모델 발굴에 힘써온 SK네트웍스가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ICT 소외계층 지원 폭을 더해가기로 했다.

SK네트웍스는 29일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 본부(서울시 마포구 소재)에서 ‘2021 ICT 꿈나무 사업’ 협약을 맺고, 민팃(MINTIT)과 에이프릴스톤 등 정보통신 브랜드를 통해 취약계층 아동들의 IT 기기 구매 및 교육 프로그램 활동 등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SK네트웍스와 세이브더칠드런의 ICT 꿈나무 사업은 올해 3년차를 맞는 것으로, 지난 2년간 1억원 규모의 기부금을 조성해 지금까지 40여 아동의 IT 역량 향상을 도왔다. 이 과정에서 고객들 또한 중고폰 무인 매입기 ‘민팃 ATM’ 등을 통해 기부에 동참하기도 했다.

SK네트웍스는 이번 협약에 따라 지속적으로 ICT 취약 계층의 교육 지원에 나서는 한편, 보유 사업 전반에 걸쳐 사회적 가치 창출이 확대되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정보통신, 자동차관리 등 다양한 사업을 활용해 회사로부터 창출되는 사회적 가치가 확산되도록 진정성을 더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SK네트웍스가 2019년 개발한 국내 최초 AI(인공지능) 기반 중고폰매입기 ‘민팃ATM’은 기기 내 기부 기능을 구현해 일상 속 기부문화 확산을 선도하고 있으며, 정보통신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에이프릴스톤’은 블루투스 이어폰, 탁상용 선풍기 등의 세이브더칠드런에디션 패키지를 지난해 여섯 차례 선보였다. 이를 통해 시대에 부합하는 고객들의 가치 소비를 이끌고 있다.

 

SK네트웍스는 세이브더칠드런과 ‘2021 ICT 꿈나무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강화에 나섰다. 29일 협약식을 마친 후 하성문 SK네트웍스 민팃사업부장(위치)과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정태영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