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SK렌터카-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안전하게 오래 쓰는 배터리 솔루션’ 공동 추진

 배터리 공급사와 전기 렌터카 운영사 공동 개발…업계 최초로 최고 가치인 ‘안전하게 오래 쓰는 배터리’ 목적의 모니터링 서비스 시작
– SKI 독자적인 분석 역량과 SK렌터카 자동차 통합 관리 솔루션 연계
 상시 배터리 모니터링해 잔여 수명 파악, 이상징후 사전 감지해 분석키로
– 렌터카 등 차량 운영 사업자들에게 배터리 관리 편의성 제공
 솔루션 통해 관리된 배터리는 재사용 활용도도 높아
– 폐배터리 산업 생태계 구축 및 ESG 경영에도 기여 전망

SK렌터카(대표이사 : 황일문)와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 김준)이 전기차 배터리의 최고 가치인 ‘안전하게 오래 쓰는’ 솔루션을 만들기 위해 협업키로 했다. 이를 위해 SK렌터카에 들어간 배터리의 실시간 사용 데이터를 분석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30일 밝혔다.

그간 전기차 업체와 배터리 기업간의 협력은 많이 있었지만, 배터리 기업과 렌터카 운영사가 ‘안전하게 오래 쓰는 배터리’를 목표로 협력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양사는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로서 쌓아온 배터리 분석 역량과 SK렌터카의 자동차 통합 관리 솔루션인 ‘스마트링크’를 결합해 솔루션을 제작했다. 이 솔루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배터리 사용 데이터를 분석하고 배터리 수명 예측 및 과열 등 이상 징후를 감지한다. 양사는 이 솔루션을 SK렌터카가 운영하는 장기 렌털 전기차에 시범적으로 탑재한다.

이에 따라 전기차가 운행하고 정차하고 충전하는 모든 상황에서 나타나는 배터리 상태변화를 실시간으로 24시간 분석해 전기차에 장착된 배터리의 생로병사 전 과정을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됐다. 이 분석 결과를 토대로 전기차 배터리를 항상 최상의 상태로 유지할 수 있는 자동 관리 시스템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향후 구축한 관리 시스템을 렌터카 사업자, 배달 사업자, 택시 및 버스와 같은 상용차 운영 업체 등에 제공할 계획이다. 사업자들은 차량 상태를 한 눈에 파악해 손쉽게 관리할 수 있고 배터리 잔여 수명 등 정보를 정확하게 알 수 있어 차량 관리 효율을 높일 수 있게 된다.

SK렌터카는 올해 3월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K-EV100) 참가를 선언해 2030년까지 운영하는 모든 차량을 100%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향후 이 솔루션의 활용 가치를 높게 보고 있다.

SK렌터카는 자체적으로 구축한 차량 통합 관리시스템인 스마트링크에 이번 솔루션을 결합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향후 운영하게 될 다수 전기차를 최적의 상태로 관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매각하는 과정에서도 정확하게 잔존가치를 측정하는 등 관리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모니터링 시범 서비스를 통해 구축하게 될 데이터 분석 역량을 계속해서 발전시키고 응용하는 기반을 마련, 다양한 BaaS(Battery as a Service)로 확장할 수 있는 사업 역량을 확보하게 됐다.

양사는 2020년 상반기부터 진행해온 협력을 토대로 이번 서비스를 론칭했으며, 향후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스스로 발전시키는 AI(Artificial Intelligence)기반의 서비스로 확장시킬 계획이다.

SK렌터카 BM혁신본부 김현수 본부장은 ‘SK렌터카는 지난 10년간 구축해온 차별화된 관리 플랫폼인 ‘스마트링크’를 전기차 분야까지 확대해, 뛰어난 차량 관리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전기차 자산을 효율적이고 오래도록 운영해 소비자들에게 더욱 큰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배터리 모니터링을 기반으로 향후 SK이노베이션과 공동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사업 김유석 마케팅본부장은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해 전기차 소비자들이 보다 오랜 기간 양질의 배터리를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하고, 전기차 배터리 사용이 다한 후에는 친환경적인 배터리 재사용 공급으로 이어져, 성숙한 BaaS 생태계 구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K렌터카와 SK이노베이션이 협업해 전기차 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이 서비스를 통해 배터리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분석해 잔여 수명을 파악할 뿐 아니라 이상 징후를 사전에 감지하는 솔루션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다양한 차량 운영 사업자들에게 배터리 관리 편의성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다.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배터리 모니터링 데이터를 살펴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