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팀 허성현 매니저가 알려주는 해외여행 세금 신고 ‘꿀팁’

2019년 새해가 밝은 지 어느새 보름째.
신년 계획은 작심삼일로 그치고 또다시 일상의 무한 루틴에
빠져 헤어나오지 못하는 게 아닌가 스멀스멀 걱정이 올라올 때죠.
낙심하기엔 아직 이릅니다!
새해 이펙트의 기운을 다시 끌어 모을 수 있는 황금 연휴,
구정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죠.

<ㅅㅋN>에서 야심 차게 제안하는 설 연휴 해외여행 시리즈 그 첫 번째.
SK네트웍스 세무팀 허성현 매니저가 출국부터 입국까지
단계별로 알려드리는 세금 신고 꿀팁으로,
실속도 챙기고 황금돼지해의 기운을 만끽해보세요!

 

Q1. 출국할 때도 세관에 신고를 해야 하나요?

미화 기준 1만 달러(한화 약 1,120만 원)를 초과하는 화폐를 소지하고 출국 시에는 세관에 의무적으로 외국환신고를 해야 해요. 만약 신고를 하지 않았다가 적발이 되면 소지하고 있는 전체 금액의 5%가 과태료로 부과된다고 하니, 미리 신고하고 ‘외국환신고필증’ 챙기는 것도 잊지 마세요.

또 고급시계, 귀금속, 보석류, 카메라, 악기류 등 고가품을 신변에 지니고 나갔다 다시 들어올 시에도 휴대품 반출 신고를 해야 하는데요. 출국 시 세관신고대에 방문해서 신고할 물품 및 여권과 탑승권을 제시하고 ‘휴대물품 반출신고서’를 작성하면 끝! 마지막으로 수출 신고 물품을 휴대 반출하는 경우에도 세관장에게 ‘수출신고필증’을 제출한 후 선적 확인을 받는 것 잊지 마세요.

 

Q2. 해외에서 쇼핑할 때 택스 리펀드(Tax Refund)가 뭐예요?

택스 리펀드(Tax Refund)란 해외에서 구입한 물건에 부과되는 부가가치세를 돌려받는 것인데요. 해당 국가에서 사용하지 않고 반드시 해외로 가져 나간다는 전제가 있어야 환급(리펀드)을 받을 수 있어요. 대부분 3개월 미만의 여행자에게 주어지는 혜택으로 구입 후 3개월 내에 환급 서류가 접수돼야 환급이 진행됩니다.

택스 리펀드는 대부분 유럽 EU회원국에서 운영하는데 나라마다 다르지만 평균 20% 정도 세금이 부과되므로, 값이 비싼 제품은 돌려받는 금액도 적지 않겠죠? 미주에서는 캐나다와 아르헨티나, 아시아에서는 싱가폴과 태국에서 운영하고 있어요. 미국과 중국은 택스 리펀드를 운영하지 않으니 유의하세요. 그리고 그리고 택스 리펀드를 운영한다 해도 최소구매금액, 최대환불금액을 확인하고, 영수증을 지참해서 환급 신청을 해야한다는 점도 잊지 마세요.

 

Q3. 택스 리펀드 수령은 카드로만 가능한가요?

카드가 아닌 현금으로 제품을 구입하거나 결제한 카드가 아니면 환급이 안된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사실 그렇지 않습니다. 택스 리펀드는 실제 구매한 제품이라는 증명만 할 수 있다면 구매할 때와 다른 결제 수단으로도 환급이 가능합니다.

* 택스 리펀드 이용 방법
세금을 환급 받기 위해서는 출국하는 공항에 도착해서 택스 리펀드 장소를 찾습니다. 구입한 제품은 사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택스 리펀드 신청 후 수하물로 보내야 해요. 실제 물건을 보이지 않으면 택스 리펀드는 불가능하니까 주의하세요. 제품 구매 시 작성한 환급 서류와 구입 영수증, 그리고 여권을 제시한 후 환급액을 카드 또는 현금 중 어떻게 수령할 지 정합니다. 이때 현금은 6~10% 수수료가 발생하고, 카드는 1~2개월 뒤 환급액이 입금되니까 선택할 때 참고하세요.

 

Q4. 기내 면세점 쇼핑 시 장단점은 무엇인가요?

출입국 시 공항 내 면세점 많이 이용하시죠? 구정에는 황금연휴인 만큼 휴가 시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몰릴 수 있으므로 평소보다 일찍 공항을 찾으시길 추천합니다. 그리고 환율 상승 기간에는 기내 면세점을 이용하는 것도 도움이 되는데요. 특히 왕복 시 동일한 항공기를 이용한다면, 나갈 때 구매를 예약하고 돌아올 때 수령할 수 있어 두 손 무겁게 들고 다닐 필요가 없겠지요.

기내 면세점에서는 어떤 제품이 주로 판매되는지 궁금하셨죠? 전체 매출 대비 화장품이 36%로 가장 많이 판매되고, 그 다음으로 주류 28%, 건강보조식품 12%, 패션용품 6%, 초콜릿 4%, 향수 4%로 매출 순위를 잇고 있답니다. 여기서 주의할 점! 기내 면세점에서 구매한 물품은 반품이 불가하다는 점과 현금영수증 발급이 불가하다는 점 꼭 잊지 마세요.

 

Q5. 입국할 때 기내 신고서는 어떻게 작성하나요?

즐겁게 여행을 마치고 국내로 돌아오는 기내에서 신고서를 작성하게 되지요. 출국 때와 입국 때 면세 적용이 되는 금액이 다른데요. 출국 시에는 내국인 구매 한도가 미화 기준 3,000달러(한화 약 336만 원)지만 입국 시에는 미화 600달러(약 67만 원)여서 이를 초과하면 초과액만큼 세금을 매기게 돼요. 술, 담배, 향수 등 추가 물품에도 각기 한도가 적용되며 초과분만큼 과세가 됩니다.

초과 물품을 신고하지 않으면 가산세 40%, 상습 위반자는 60%의 가산세가 붙게 되니 주의하세요. 단, 자진 신고 시에는 15만 원 범위에서 세액의 30%까지 감면 받을 수 있답니다. 관세는 15일 이내 가상계좌로 입금해야 하며, 신용카드로도 지불 가능합니다. 더 자세한 내용은 ▶기내 신고 정보에서 확인하실 수 있어요!

 

Q6. 세관 공매가 무엇인가요?

‘세관 공매 재테크’란 말 들어보셨나요? 세관 공매란, 통관할 때 ‘세금을 지불하지 않은 수입품’이나 ‘해외여행자가 면세 한도를 초과하여 들여오다 압수당한 물품 혹은 밀수품’ 등을 경매 과정을 통해 처분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경매 유찰 시 일주일 단위로 10%씩 가격이 떨어져서, 6차까지 낙찰자가 없으면 본래 가격의 50%까지 떨어지게 된답니다. 때문에 명품을 반값에 사서 더 비싸게 되파는 ‘세관 공매 재테크’가 인기를 얻게 되었지요.

공매는 보통 2~3달에 한번씩 열리는데요, 자세한 공매 일정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낙찰자가 없으면 국고에 귀속되어 한국보훈복지공단에서 위탁판매를 하거라 폐기되기도 한답니다. 단, 주류나 의약품과 같이 전문성을 요하는 품목은 허가증과 등록증이 있어야만 공매에 참가할 수 있으니 유의하세요.


SK네트웍스 세무팀 허성현 매니저가 알려주는
해외여행 세금 신고 ‘꿀팁’을 알고나니
구정 연휴 해외여행 계획도 빈틈 없이 잘 세울 수 있겠죠?

봄에 더 좋은 해외 여행지 4

여행하기 좋은 계절, 봄! 살랑 불어오는 봄바람 냄새는 어디로든 떠나고 싶게 만드는 마력이 있지요. 사실, 활기찬 여름은 여름대로, 단풍이 아름다운 가을은 또 그 나름대로. 흰 눈이 동화 같은 풍경을 만드는 겨울에도 여행은 늘 설레기에, 계절이 좋다는 건 핑계일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살랑, 코끝을 스치는 봄바람에 마음마저 간질거렸던 건 핑계가 아니잖아요. 봄바람 든 마음을 더욱 부추길 ‘봄에 더 좋은 해외 여행지 4’! 잠시 넣어두었던 여권과 캐리어를 꺼낼 준비, 모두 되셨나요?

 

1. 타이완 아리산(阿里山)

우리나라보다 봄이 더 빨리 찾아오는 타이완. 천천히 다가오는 봄을 가만히 기다리기 어렵다면, 타이완으로 봄을 찾아 여행을 떠나보는 것도 좋답니다. 타이완 내에서도 벚꽃 명소로 꼽히는 ‘아리산’으로의 여행이라면 더할 나위 없겠지요.

아리산은 파셴산, 타이핑산과 함께 타이완의 3대 명산으로 손꼽히는 아름다운 산입니다. 특히 1911년 삼림 철도가 놓이면서 관광지로서 더욱 주목받게 되었지요. 아리산 삼림 열차는 해발 2,000m가 넘는 아리산을 지그재그로 누비며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는데요, 3~4월 벚꽃 철에 이 삼림 열차를 타면 벚꽃과 천 년 묵은 노송, 삼나무들이 함께 빚어내는 눈부신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답니다.

 

2. 일본 오사카(大阪)

한 여행 플랫폼의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봄 여행지가 일본 오사카인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합니다. 비행시간도 부담이 없는 데다 교토, 나라와도 가까워 늘 인기가 많은 곳이지요. 특히 매화와 벚꽃이 피는 봄에는 비행기 표 가격도 함께 치솟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답니다.

오사카의 수많은 벚꽃 명소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곳은 바로 오사카성입니다. 무려 3,000그루나 되는 벚나무가 성을 둘러싸고 있어 벚꽃이 만개하는 시즌에는 온통 분홍빛으로 물들지요. 벚꽃축제 기간에는 평소보다 늦은 시간까지 공원을 개방하는데, 조명을 받은 밤의 벚꽃은 낮과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합니다. 조명을 받아 화려하게 빛나는 벚나무, 그리고 그 아래에서의 맥주 한 잔으로 일본의 봄 분위기를 만끽해보세요.

 

3. 네덜란드 큐켄호프(Keukenhof)

네덜란드 리세(Lisse) 지방에 있는 큐켄호프 마을은 3월에서 5월 사이 큐켄호프공원에서 열리는 아름다운 튤립 축제로 유명한 곳입니다. ‘Tulip Time’이라는 이름의 큐켄호프공원 튤립 축제는 1950년부터 이어진 유서 깊은 축제인데요, 이 축제를 위해 무려 10만 평에 달하는 대지에 약 700만 개의 구근 식물을 심는다 하니 그 규모가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꽃의 나라’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꽃 축제! 각지에서 몰려든 수많은 사람에게 봄을 선사하기에 ‘유럽의 봄’이라고도 불리는 이 봄꽃 축제를 꼭 한 번 눈에 담아보세요.

 

4. 태국 전역

꽃구경, 경치 구경도 좋지만, 여행은 역시 액티비티지! 하고 생각하셨다면, 4월엔 꼭 태국으로 떠나보세요. 세계인의 물싸움(?) 축제, 송크란 축제가 열리기 때문이지요!

송크란 축제는 태국 전통의 새해 첫날을 축하하며 태국 전역에서 열리는 축제인데요, 국가에서 지정한 송크란 공식 휴일은 4월 13일부터 15일까지이지만 송크란 전후 약 10일간은 계속 축제의 분위기가 이어진답니다. 그런데 새해 첫날부터 웬 물싸움이냐고요? 송크란에 물을 뿌리는 행위는 묵은해의 액운을 씻어내고 앞날을 축복하는 일이라고 해요. 또 이 시기는 한 해 중 가장 무더울 때이기도 하기에, 물을 뿌리며 그 더위를 서로서로 식혀주는 의미도 담겨있답니다.

활기 넘치는 송크란 축제, 성능 좋은 물총 하나를 꼭 준비해서 태국의 경쾌한 봄을 즐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

즐거운 해외여행, 하지만 비행 시간을 기다리며 공항에서 쪽잠을 자는 경험까지 즐겁지는 않은 법입니다. 근처 호텔에서 묵자니 비용도 만만치 않고, 캐리어를 끌고 이곳 저곳 이동하기도 불편하고 말이에요. 그럴 때는 인천공항의 캡슐 호텔, ‘다락’를 이용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다락휴는 국내 최초 공항 캡슐호텔로, 피곤한 공항에서의 일정을 편안하고 안락한 시간으로 바꾸어줄 휴식 공간입니다. 최상급 침대와 샤워공간, 도서관 수준의 정숙함에 스마트한 기술력을 갖춘 다락휴는 시간 단위 과금 방식의 합리적인 가격정책으로 고객 부담까지 줄였답니다.

다락휴와 함께 더 편안하고 즐거운 여행을 완성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