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힐,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프리미엄 라운지 및 호텔 오픈

l 워커힐 호텔앤리조트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오픈한 프리미엄 라운지 ‘마티나 골드(Matina GOLD)’
  • 새로운 공항서비스 트렌드 주도하며 스마트하고 프리미엄 휴식 공간 선보여
  • LG전자 안내로봇 비치해 호텔 시설 정보와 목적지까지 에스코트하는 서비스 제공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이하 워커힐)가 2018년 1월 개항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프리미엄•일반 라운지와 환승•캡슐호텔을 오픈했다.

워커힐은 2001년부터 19년째 인천국제공항의 식음 및 객실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서비스의 중심이 될 프리미엄 라운지와 일반 라운지의 식음서비스, 그리고 환승호텔과 캡슐호텔의 운영을 담당하게 되었다. 특히 캡슐호텔은 워커힐이 기존에 운영 중인 제1여객터미널 내 캡슐호텔 ‘다락휴’ 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천국제공항 최초의 프리미엄 라운지 ‘마티나 골드’는 고메 부티크 라운지(Gourmet Boutique Lounge)라는 콘셉트 아래 비즈니스, 다이닝, 릴렉싱, 그리고 프라이빗 총4가지 테마로 운영된다. 공항 라운지가 기존에 가졌던 대중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비즈니스 클래스에서 체험할 수 있는 최고의 시설에 워커힐 고유의 고객 정서와 감각을 깨우는 서비스를 더해 보다 차별화된 고객 경험과 가치를 제공한다.

l 캡슐호텔의 주요 시설 및 위치 정보 안내, 에스코트 서비스까지 담당할 안내 로봇

눈길을 끄는 점은, 프리미엄 라운지 서비스 강화를 위해 국내 탑티어 기업인 SK, 삼성, LG 3사가 힘을 모았다는 점이다. 라운지에는 편안함과 안락함으로 최고의 휴식을 제공할 SK매직의 프리미엄 안마의자와 최근 삼성이 인수한 오디오 전문 브랜드인 하만카돈 사운드의 헤드셋을 비치했다. 여기에 LG전자가 개항을 기념해 비치한 안내로봇 서비스를 한 달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안내로봇은 캡슐호텔의 주요 시설 및 위치 정보 안내뿐 아니라 목적지까지 직접 안내해주는 에스코트 서비스도 겸한다. 이를 통해 워커힐을 찾는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경험과 편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서비스 패러다임의 새 장을 열어갈 계획이다.

식음 서비스도 눈여겨볼 만하다. 즉석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라이브 스테이션까지 보유하여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프리미엄 라운지부터,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 가능한 일반 라운지까지 모두 워커힐의 오랜 노하우 아래에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세계 공항 서비스 평가 ASQ 12년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의 운영 철학에 맞춰 워커힐은 차별화된 시설과 서비스 운영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개항과 함께 새롭게 선보이는 다양한 공항 시설과 서비스가 대한민국을 찾는 전세계의 방문객으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