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에 더 좋은 해외 여행지 4

여행하기 좋은 계절, 봄! 살랑 불어오는 봄바람 냄새는 어디로든 떠나고 싶게 만드는 마력이 있지요. 사실, 활기찬 여름은 여름대로, 단풍이 아름다운 가을은 또 그 나름대로. 흰 눈이 동화 같은 풍경을 만드는 겨울에도 여행은 늘 설레기에, 계절이 좋다는 건 핑계일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살랑, 코끝을 스치는 봄바람에 마음마저 간질거렸던 건 핑계가 아니잖아요. 봄바람 든 마음을 더욱 부추길 ‘봄에 더 좋은 해외 여행지 4’! 잠시 넣어두었던 여권과 캐리어를 꺼낼 준비, 모두 되셨나요?

 

1. 타이완 아리산(阿里山)

우리나라보다 봄이 더 빨리 찾아오는 타이완. 천천히 다가오는 봄을 가만히 기다리기 어렵다면, 타이완으로 봄을 찾아 여행을 떠나보는 것도 좋답니다. 타이완 내에서도 벚꽃 명소로 꼽히는 ‘아리산’으로의 여행이라면 더할 나위 없겠지요.

아리산은 파셴산, 타이핑산과 함께 타이완의 3대 명산으로 손꼽히는 아름다운 산입니다. 특히 1911년 삼림 철도가 놓이면서 관광지로서 더욱 주목받게 되었지요. 아리산 삼림 열차는 해발 2,000m가 넘는 아리산을 지그재그로 누비며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하는데요, 3~4월 벚꽃 철에 이 삼림 열차를 타면 벚꽃과 천 년 묵은 노송, 삼나무들이 함께 빚어내는 눈부신 비경을 감상할 수 있답니다.

 

2. 일본 오사카(大阪)

한 여행 플랫폼의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봄 여행지가 일본 오사카인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합니다. 비행시간도 부담이 없는 데다 교토, 나라와도 가까워 늘 인기가 많은 곳이지요. 특히 매화와 벚꽃이 피는 봄에는 비행기 표 가격도 함께 치솟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답니다.

오사카의 수많은 벚꽃 명소 중에서도 가장 유명한 곳은 바로 오사카성입니다. 무려 3,000그루나 되는 벚나무가 성을 둘러싸고 있어 벚꽃이 만개하는 시즌에는 온통 분홍빛으로 물들지요. 벚꽃축제 기간에는 평소보다 늦은 시간까지 공원을 개방하는데, 조명을 받은 밤의 벚꽃은 낮과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합니다. 조명을 받아 화려하게 빛나는 벚나무, 그리고 그 아래에서의 맥주 한 잔으로 일본의 봄 분위기를 만끽해보세요.

 

3. 네덜란드 큐켄호프(Keukenhof)

네덜란드 리세(Lisse) 지방에 있는 큐켄호프 마을은 3월에서 5월 사이 큐켄호프공원에서 열리는 아름다운 튤립 축제로 유명한 곳입니다. ‘Tulip Time’이라는 이름의 큐켄호프공원 튤립 축제는 1950년부터 이어진 유서 깊은 축제인데요, 이 축제를 위해 무려 10만 평에 달하는 대지에 약 700만 개의 구근 식물을 심는다 하니 그 규모가 정말 어마어마합니다.

‘꽃의 나라’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꽃 축제! 각지에서 몰려든 수많은 사람에게 봄을 선사하기에 ‘유럽의 봄’이라고도 불리는 이 봄꽃 축제를 꼭 한 번 눈에 담아보세요.

 

4. 태국 전역

꽃구경, 경치 구경도 좋지만, 여행은 역시 액티비티지! 하고 생각하셨다면, 4월엔 꼭 태국으로 떠나보세요. 세계인의 물싸움(?) 축제, 송크란 축제가 열리기 때문이지요!

송크란 축제는 태국 전통의 새해 첫날을 축하하며 태국 전역에서 열리는 축제인데요, 국가에서 지정한 송크란 공식 휴일은 4월 13일부터 15일까지이지만 송크란 전후 약 10일간은 계속 축제의 분위기가 이어진답니다. 그런데 새해 첫날부터 웬 물싸움이냐고요? 송크란에 물을 뿌리는 행위는 묵은해의 액운을 씻어내고 앞날을 축복하는 일이라고 해요. 또 이 시기는 한 해 중 가장 무더울 때이기도 하기에, 물을 뿌리며 그 더위를 서로서로 식혀주는 의미도 담겨있답니다.

활기 넘치는 송크란 축제, 성능 좋은 물총 하나를 꼭 준비해서 태국의 경쾌한 봄을 즐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

즐거운 해외여행, 하지만 비행 시간을 기다리며 공항에서 쪽잠을 자는 경험까지 즐겁지는 않은 법입니다. 근처 호텔에서 묵자니 비용도 만만치 않고, 캐리어를 끌고 이곳 저곳 이동하기도 불편하고 말이에요. 그럴 때는 인천공항의 캡슐 호텔, ‘다락’를 이용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다락휴는 국내 최초 공항 캡슐호텔로, 피곤한 공항에서의 일정을 편안하고 안락한 시간으로 바꾸어줄 휴식 공간입니다. 최상급 침대와 샤워공간, 도서관 수준의 정숙함에 스마트한 기술력을 갖춘 다락휴는 시간 단위 과금 방식의 합리적인 가격정책으로 고객 부담까지 줄였답니다.

다락휴와 함께 더 편안하고 즐거운 여행을 완성해보세요.

워커힐,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프리미엄 라운지 및 호텔 오픈

l 워커힐 호텔앤리조트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오픈한 프리미엄 라운지 ‘마티나 골드(Matina GOLD)’
  • 새로운 공항서비스 트렌드 주도하며 스마트하고 프리미엄 휴식 공간 선보여
  • LG전자 안내로봇 비치해 호텔 시설 정보와 목적지까지 에스코트하는 서비스 제공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이하 워커힐)가 2018년 1월 개항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프리미엄•일반 라운지와 환승•캡슐호텔을 오픈했다.

워커힐은 2001년부터 19년째 인천국제공항의 식음 및 객실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서비스의 중심이 될 프리미엄 라운지와 일반 라운지의 식음서비스, 그리고 환승호텔과 캡슐호텔의 운영을 담당하게 되었다. 특히 캡슐호텔은 워커힐이 기존에 운영 중인 제1여객터미널 내 캡슐호텔 ‘다락휴’ 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시설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천국제공항 최초의 프리미엄 라운지 ‘마티나 골드’는 고메 부티크 라운지(Gourmet Boutique Lounge)라는 콘셉트 아래 비즈니스, 다이닝, 릴렉싱, 그리고 프라이빗 총4가지 테마로 운영된다. 공항 라운지가 기존에 가졌던 대중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비즈니스 클래스에서 체험할 수 있는 최고의 시설에 워커힐 고유의 고객 정서와 감각을 깨우는 서비스를 더해 보다 차별화된 고객 경험과 가치를 제공한다.

l 캡슐호텔의 주요 시설 및 위치 정보 안내, 에스코트 서비스까지 담당할 안내 로봇

눈길을 끄는 점은, 프리미엄 라운지 서비스 강화를 위해 국내 탑티어 기업인 SK, 삼성, LG 3사가 힘을 모았다는 점이다. 라운지에는 편안함과 안락함으로 최고의 휴식을 제공할 SK매직의 프리미엄 안마의자와 최근 삼성이 인수한 오디오 전문 브랜드인 하만카돈 사운드의 헤드셋을 비치했다. 여기에 LG전자가 개항을 기념해 비치한 안내로봇 서비스를 한 달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안내로봇은 캡슐호텔의 주요 시설 및 위치 정보 안내뿐 아니라 목적지까지 직접 안내해주는 에스코트 서비스도 겸한다. 이를 통해 워커힐을 찾는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경험과 편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서비스 패러다임의 새 장을 열어갈 계획이다.

식음 서비스도 눈여겨볼 만하다. 즉석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라이브 스테이션까지 보유하여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프리미엄 라운지부터, 합리적인 가격으로 이용 가능한 일반 라운지까지 모두 워커힐의 오랜 노하우 아래에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세계 공항 서비스 평가 ASQ 12년 연속 1위라는 대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의 운영 철학에 맞춰 워커힐은 차별화된 시설과 서비스 운영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방침이다.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개항과 함께 새롭게 선보이는 다양한 공항 시설과 서비스가 대한민국을 찾는 전세계의 방문객으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해외여행을 위한 꿀팁, 인천공항의 캡슐호텔 다락휴

해외로 여행이나 출장을 가실 때 인천국제공항을 많이 이용하시는데요. 공항과 멀리 떨어진 지역에 거주하거나 늦은 밤 또는 새벽 비행기를 이용할 때, 또는 애매하게 남은 시간 때문에 불편한 공항 의자에서 대기해본 경험이 있으셨을 겁니다. 이제 이런 불편한 해외여행은 그만! 오늘 SK네트웍스 블로그에서는 놓치면 안 될 해외여행의 꿀팁으로 인천공항에 위치한 워커힐의 캡슐호텔, 다락휴()를 소개합니다.

캡슐호텔은 저렴한 가격에 잠을 잘 수 있는 최소한의 공간만 제공하는 시설인데요. 다락휴는 2017년 1월부터 워커힐이 새롭게 서비스하는 국내 최초의 캡슐 호텔로서 최신 IoT 기능이 결합한 안락한 휴식 공간을 제공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워커힐 다락휴에 대해 더 자세히 알아보실까요?

 

다락휴() 위치

다락휴()는 2017년 1월부터 워커힐이 새롭게 서비스 중인 국내 최초 캡슐 호텔로 최신 IoT 기능이 결합한 안락한 휴식 공간을 제공합니다. 인천공항 교통센터 1층에 위치하여 KTX, 공항철도, 리무진 버스 등 어떤 교통편을 이용하더라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찾아오는 방법 확인하기

https://goo.gl/WnoLbo

 

다락휴()의 특징

■ 깔끔한 객실과 편의시설

다락휴는 아늑하고 청결한 객실을 가지고 있습니다. 객실은 싱글/더블베드, 그리고 샤워 부스 유무에 따라 4가지 타입으로 구분되며 현재 총 60개 객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I 싱글 베드 + 샤워 부스

I 더블 베드 + 샤워 부스

I 기타 시설

객실의 크기는 4가지 타입 모두 내부 6.3㎡(1.9평) 정도로 휴식을 취하기 적합한 수준이며 침구를 포함하여 객실 내부를 항상 청결한 상태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책상, 와이파이, 콘센트, 드라이기 등 다양한 편의 시설들이 준비되어 있어 휴식을 취함과 함께 업무를 볼 수도 있습니다.

 

■ 앱으로 제어하는 키리스(Keyless) 시스템

I 다락휴 어플리케이션

다락휴는 최신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하여 앱 하나로 체크인/아웃은 물론 객실의 도어락, 조명, 온도까지 모두 제어할 수 있습니다.

 

I 하만카돈 블루투스 스피커

여기에 다락휴를 더 즐겁게 이용할 수 있는 히든 카드가 있는데요. 바로 객실에 설치된 하만카돈 블루투스 스피커입니다. 캡슐호텔에서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마음껏 크게 듣는다? 다락휴에서는 가능합니다.

고품질 하만카돈 스피커를 크게 틀어놓더라도 다락휴의 신소재 기술을 활용한 방음 장치를 통해 소음을 40㏈*이하로 유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40㏈: 조용한 주택가, 가정의 평균 생활 소음, 도서관 수준)

 

■ 24시간 자유로운 편의 시설

I 비즈니스 센터(좌), 공용 샤워실(우)

객실 외에도 이용객을 위한 편의 시설이 마련되어 있는데요. 캡슐 호텔 1층 로비 라운지에는 프린트, 복사, 컴퓨터 작업 등을 할 수 있는 비즈니스 센터가 있습니다. 객실에 샤워 시설이 없더라도 걱정하지 마세요. 샤워실이 없는 객실 이용객들을 위한 공용 샤워실이 24시간 운영되고 있습니다. 오랜 기다림이나 환승을 할 때 매우 유용하겠죠?

 

■ 합리적 가격
구분 객실 타입
판매형태 시간적용 싱글 싱글+샤워 더블 더블+샤워
Day Use
06 ~ 20시
기본
3시간
23,100원 26,400원 31,500원 36,000원
Overnight
20 ~ 06시
C/I 시점부터
12시간 적용
55,000원 60,000원 69,000원 75,000원
추가시간 시간당 4,000원

 

다락휴의 장점 중 하나는 합리적인 가격인데요. 객실 타입 별로 시간당 7,700원 ~ 12,000원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기본 3시간 이후에는 객실 타입과 상관없이 시간당 4,000원만 추가하면 됩니다. (상기 표의 요금은 평일 기준이며, 공휴일과 주말 등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다락휴() 예약하기

다락휴는 워커힐-다락휴 홈페이지 (https://www.walkerhill.com/capsulehotel/) 에서 예약할 수 있습니다. 원하는 날짜, 시간, 추가 시간을 설정하여 예약 가능한 객실을 검색한 뒤 결제만 하면 예약이 완료됩니다. 예약을 하고 출국 전 다락휴에서 편히 쉬면 상쾌한 컨디션으로 해외여행을 떠날 수 있겠죠?

 

지금까지 인천공항의 필수 명소로 자리 잡은 다락휴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다락휴는 향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그리고 국내 주요 공항, 철도 역사, 버스터미널에서도 만나볼 수 있도록 계획 중입니다. 해외여행, 출장 등으로 인천공항을 이용하실 계획이 있으시다면 편리하고 아늑한 휴식공간 다락휴를 꼭 한번 찾아주세요.

 

*다락휴 홈페이지
https://www.walkerhill.com/capsulehot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