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폰 무인 매입기 ‘민팃ATM’,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수상

 

–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 UX 기반 독창적∙직관적 디자인에 편안함 더해 호평

– 고객 기부 참여토록 설계해 사회적 가치 의미도 부여

– “고객과 소통하며 공정∙투명한 거래, 기부, 자원 재순환 문화조성 기여할 것”

 

 

 

‘인공지능(AI) 탑재 비대면 무인 매입 서비스’란 신기능으로 중고폰 유통문화의 새장을 열고 있는 ‘민팃ATM’이 사용자 경험(UX)을 중시한 디자인으로 세계적 권위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했다.정보통신 리사이클 브랜드 민팃은 지난 1일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중고폰 무인 매입기 민팃ATM이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부문 본상(Winner)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민팃ATM은 중고폰의 시세 조회 및 판매, 기부를 현장에서 바로 할 수 있도록 설계된 국내 최초의 AI 탑재 중고폰 무인 매입기로, 관련 특허 기술을 가진 금강시스템즈가 개발하고 SK네트웍스가 투자지원 및 마케팅∙브랜드 관리를 맡아 협력하고 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디자인계의 깐느’라 불릴 정도의 국제적 권위를 지닌 시상식으로, 미국의 ‘IDEA 디자인 어워드’ 및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손꼽힌다.

 

 

 

민팃ATM은 고객이 중고폰 ATM 이용방식으로 쉽고 간단하게 휴대전화를 거래할 수 있도록 UX 기반 디자인을 적용해 독창성과 직관성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한 기부를 통해 사회공헌에 동참할 수 있도록 설계해 ‘사회적 가치 창출’이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효과적으로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상식에 참석한 김지은 SK네트웍스 ICT마케팅팀장은 “중고폰 거래가 어렵다는 고객들의 인식이 개선되도록 편리성을 강조하면서 밝고 친근한 느낌을 주도록 대화형 디자인을 적용하는 데 역점을 뒸다”며 “민팃을 통해 공정하고 투명한 중고제품 거래가 확산되고, 자원재순환과 기부문화가 조성되도록 고객과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