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여행지 추천 : 여수, 광양

남도에서 먼저 만나는 봄

3월은 여행을 떠나기에 참 좋은 달이죠. 혹시 봄에 딱 어울리는 여행지를 찾고 계신다면, 전라남도 여수와 광양은 어떨까요? 아름다운 동백꽃과 매화를 즐기며 어느새 찾아온 봄을 한껏 느낄 수 있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여수를 한 눈에, 해상케이블카

여수와 바다의 모습을 한눈에 보고 싶다면 여수 해상케이블카만 한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 시원한 바다가 발아래 펼쳐지는 풍경은 좀처럼 잊기 힘들 만큼 아름답지요. 제가 케이블카를 오랜만에 타서였을까요? 이동시간 또한 적당해서 경치를 감상하기에 무척 만족스러웠습니다.

케이블카는 돌산공원 내 돌산 탑승장 ↔ 오동도 근처 지산 탑승장 왕복 편으로 운행됩니다. 물론 편도로도 이동할 수 있고요. 지산 탑승장에 내린 뒤에는 오동도 매표소까지 엘리베이터와 도보로 이동할 수 있는데, 약 200m 정도만 걸으면 될 정도로 가깝습니다. 그래서 체력을 아낄 수 있는 덕에 해상케이블카를 타는 동안에는 편안하게 풍경에만 집중할 수 있지요.

팁을 하나 드리자면, 해상케이블카에서 보는 야경은 여수 여행객들 사이에 소문이 자자하답니다. 케이블카 운영시간이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니, 왕복으로 구매하셔서 오동도를 관광한 후 야경을 보며 여수로 돌아오는 건 어떨까요?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오동도

동백꽃 하면 어디가 떠오르시나요?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사람들이 동백꽃에서 가장 많이 연상하는 지명이 바로 오동도라고 해요. 그 이유는 동백섬에 무려 3천여 그루의 동백나무가 있기 때문입니다. 동백꽃은 1월이면 피기 시작해 3월이면 만개한다고 하니 이달 안에 방문한다면 아름다운 모습을 감상할 수 있겠네요.

오동도는 768m의 방파제를 통해 육지와 연결되어 있으며, 방파제 입구에서 동백 열차를 타거나 걸어서 섬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 방파제 길은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되었을 정도로 운치가 있으니 날씨가 좋다면 꼭 직접 걸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하멜 표류기의 흔적, 하멜 등대

《하멜표류기》는 누구나 한 번쯤 들어 봤을 고전인데요. 그에 비교해 저자인 하멜이 여수에 머물렀다는 점은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여수에는 이를 기리기 위해 2004년 하멜 등대를 건립하였습니다. 아름다운 외관으로 유명하지만, 등대로서 광양항과 여수항을 오가는 배들을 안내하는 역할도 하고 있지요.

이곳은 빨간 등대와 바다가 어우러진 풍경도 매력적이지만 독특하고 아름다운 주변 경관으로도 유명합니다. 위 사진처럼 바다 위에서 운행하고 있는 케이블카의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죠. 어딜 봐도 아름다운 장면이 펼쳐지는 하멜 등대에 한 번 들러 보세요.

 

여수의 밥도둑 쫄깃쫄깃 서대회

‘서대’라는 물고기 들어보셨나요? 가자미와 모양이 비슷한 생선으로 여수의 명물이라고 합니다. 저는 여수에서 먹기 전까지는 전혀 몰랐지만, 먹은 후에는 특유의 쫄깃한 식감과 감칠맛에 반하게 되었습니다.

여수의 특산물답게 서대를 먹는 방법은 무척 많은데요, 초고추장에 무쳐 나온 서대회를 밥과 비벼 먹거나 쌈에 싸 먹는 방식이 가장 보편적입니다. 물론 어떤 방법으로 먹어도 맛있지만요! 음식으로 유명한 여수이니만큼 다양한 먹거리가 있지만, 평소에는 먹기 힘든 서대도 놓치지 마세요.

 

매화의 도시 광양

여수에서 차로 1시간 거리에 있는 광양은 매화 축제로 유명한 도시입니다. 매화의 만개 시기는 동백꽃과 같은 3월인데요, 특히 섬진강 변의 매화가 가장 먼저 봄을 알린다고 합니다.

올해에도 3월 17일에서 3월 25일까지 총 9일간 축제가 열린다고 하니 마을 전체에 뽀얀 안개처럼 내려앉은 매화를 보러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축제는 청매실농원을 중심으로 매화꽃길 시화전, 매화 염색 체험, 나룻배 타기 등의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주말에는 매화마을로 가는 길이 주차장으로 변할 만큼 인산인해를 이루니 조금 서둘러 떠난다면 매화를 좀 더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

 

광양의 맛 재첩정식

재첩은 아주 작은 조개인데요, 그 맛이 무척 독특해서 남도 요리에서는 다양한 요리에 재료로 활용된다고 합니다. 특히 그 국물 맛은 다른 어떤 조개와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인데다 영양도 풍부해 나른한 봄에 건강과 입맛을 동시에 챙겨주는 고마운 조개라고 하네요.

 

여수와 광양에는 사진에는 다 담기지 않는 매력이 있었답니다. 이번 봄에는 여수와 광양에서 그 매력을 직접 느껴보시는 건 어떨까요?

 

라이터스 _ SK네트웍스 서주희 매니저
여행을 좋아하고 틈틈이 자주 다니면서
우리나라 아름다운 곳들을 직접 보고, 느끼고, 잘 알게 되었습니다.
종종 지인에게 여행지를 추천하며 즐거움과 뿌듯함을 느끼곤
했는데, 이렇게 라이터스룸에서 더 많은 분들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