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평균 성장률 50% 앞세워 인가 대수 7만5천대 돌파, 양강 체제 기반 구축

■ 업계 유일 종합 자동차 서비스 인프라 기반으로 고속 성장 중

■ 고객 중심의 똑똑한 서비스 강화 통해 2018년 운영 대수 10만대 목표

SK네트웍스는 22일 자사의 렌터카 브랜드 SK렌터카가 인가 대수 7만5천대를 돌파하며 업계 TOP 2로 올라섰다고 밝혔다. (*서울시 자동차 대여사업 조합 자료 기준) 2009년 3,800대 규모로 서비스를 시작한 SK렌터카는 현재 연평균 성장률 50%에 육박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동기간 업계 평균 성장률의 세 배에 달하는 것으로, SK렌터카가 렌터카 시장 전체의 전반적 성장에 기여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업계에서는 SK렌터카의 빠른 성장에 대해 전국 주유소와 스피드메이트의 정비 네트웍, 긴급출동서비스(ERS) 등 국내 유일의 토털 자동차 서비스 인프라를 갖춘 사업자로서의 차별적 역량을 쌓은 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SK렌터카는 과거 법인 렌탈 중심이었던 렌터카 시장에 개인장기렌터카 개념을 도입해 2010년 초 국내에서 처음으로 초기 보증금이 없는 장기렌터카 상품을 선보였다. 이어 2011년엔 법인 고객 대상 차량 종합관리시스템(TCMS)을 개발하고, 2012년에는 국내 최초 전기차 렌터카 상용 서비스까지 런칭하며 사업 보폭을 넓혀왔다.

또 SK렌터카는 작년 말 업무용 차량의 세무 증빙자료 관리를 한층 더 수월히 할 수 있도록 업계 최초 IoT 기반 자동운행기록계를 출시해 고객들의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최근에는 공유경제 트렌드에 발맞춰 법인 카셰어링 서비스 ‘스마트 링크’를 출시해 성공적으로 서비스를 안착시키는 등 경쟁 우위의 서비스를 통해 업계 혁신을 이끌고 있다.

 

이와 함께 SK렌터카는 지난해 SK네트웍스의 새 식구가 된 SK매직(舊 동양매직)과 손잡고 렌탈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낸다는 구상도 갖고 있다. SK렌터카에 SK매직의 사업구조를 접목시켜 유통 채널을 다각화하는 한편, 패키지 렌탈 상품 출시 등 생활 영역 전반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겠다는 계획이다.

SK렌터카는 고객 중심의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오는 2018년까지 운영 대수 10만대를 달성하고 나아가 명실상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렌터카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각오다. SK렌터카 관계자는 “공유경제 시대의 대표적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렌터카 사업은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은 분야”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투자와 고객 중심의 앞선 서비스를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더욱 신뢰받는 SK렌터카로 거듭나겠다” 고 밝혔다.

한편 SK렌터카는 업계 2위 달성을 기념해 오는 4월 말까지 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스포티지, K5, 티볼리, SM6, 벤츠 등 5종의 특가 차종을 운영한다. 아울러 상담 고객 중 추첨을 통해 그랜저IG, 스포티지 차량 36개월 무상 렌탈 혜택을 비롯 워커힐 호텔 숙박권, 뷔페 식사권 등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전글다음글